저주 받은 자들이여!
관리자 2019-08-10 11:06:26 2

저주 받은 자들이여!

 

예수님을 믿고

예수님을 위해 살지 않는

자들은 저주 받은 자들입니다.

 

마귀의 수하에 빠져서

마귀의 하수인이 되어

 

예수님을 거부하고

예수님을 위하여 살지 않고

 

자기만을 위해 사는 자는

저주의 인생을 살다가

영원한 저주인 영벌에 들어갑니다.

 

예수님은

이 세상을 창조해 놓으시고

주님의 영광을 위해 살도록

 

한 사람 한 사람을 지으셨는데

마치 자신들이

저절로 생겨난 것 처럼

행세하면서

 

자신들의 행복과

안녕을 위해 살아가는

저주받은 자들에게

엄히 심판하십니다.

 

너희들의 기준이

예수가 아니라

인간이었다고

 

너희들의 중심이

예수가 아니었고

인간이 중심이 되었다고

 

너희들이 예수를

영접해야 할 때

영접하지 않았고

 

예수를 믿어야 할 때에

믿지 않았고

 

예수를 사랑해야 할 때에

너희 자신들을 사랑하며

 

예수를 위해

사는 자가 아니라

 

너희 자신들만 위해

살았다고

저주 받은 자들이다고

말씀하십니다.

 

창조주를 위해 살도록

지으셨지만

그 진리를 몰랐고

 

전적으로

타락한 인간들을 위해

죽으신 대속의 예수님을

거부하였고

 

그 사랑과

그 은혜를

져버리므로

 

예수를 위해 섬기지 않고

자신이 섬김의 대상이 되어

 

자신을 위해서만 살아가는

어리석고 저주의 인생을 살다가

영원한 불에 들어갑니다.

 

자신을 위해

태어나는 것 처럼

잘못 살다가

 

예수만을 위해 사는 것이

복임을 깨달아 알고

 

예수님을 위하여 사는

지혜롭고

축복의 인생을 살다가

예비된 예수 나라로

들어가서 영생합니다.

 

예수 나라는

예수를 위하여 사는 자

예수를 사랑하는 자가

들어가지만

 

마귀 나라는

예수를 모르고

자신을 위해 사는 자

 

예수를 사랑하지 않고

자신만을 사랑하며 사는 자가

들어갑니다.

 

영벌에 처하는

왼편에 있는

저주받은 자들과

 

영생에 들어가는

오른편에 있는

복받은 자들의

기준은 오직 예수입니다.

 

이 세상의 모든 인류는

마치 인간이 중심이고

인간이 기준인 것 처럼

가르치지만

 

세상도 모르고

인생도 모르는

바보스럽고

어리석은 생각입니다.

 

유대교는

선택된 민족만이

구원이 있다고 하며

계명 준수를 강조하고

 

천주교는

제도권 안인

카톡릭교회를 통해서만

구원이 있다고 하며

선행과 공로를 내세우고

 

또 잘못된 신령주의 자들은

자신들의 집단에

들어오는 자들만이

구원이 있다고 하며

 

가출도 이혼도

서슴치 않게 만들며

반사회적이요

반인륜적인 일들을

서슴치 않고 일삼고 있습니다.

 

절대적인 구원의 기준이

예수님이심에도 불구하고

 

구원자 예수님의 뜻을 제켜두고

인간이 만든 법과 제도를 앞세우며

 

마치 인간이 구원의 중심이 되고

구원의 기준인 것 처럼

심하게 오해하고 있습니다.

 

예수님을 위해 살 것인가?

인간 자신을 위해 살 것인가?

 

결정하고 결단하는

날마다의 삶이

우리 모두에게는 과제입니다.

 

과제는 풀라고 주셨기에

풀어내야하지만

 

허물 많고 연약한 우리는

해결할 수 없어도

 

우리 모두의 중보자되신

예수님이 해결 하십니다.

 

그러기에

예수님을 의지하고

예수님만을 온전히

따르고자 합니다.

 

예수님만을 온전히

따르는 길이

참 신앙생활이요

참 예수생활입니다.

 

나는 부족하여도

영접하실 터이니

 

나는 공로없어도

예수 공로 의지하여

 

창세로부터 예비된

예수 나라에 들어갑니다.

 

영원한 불에 들어가느냐?

예수 나라에 들어가느냐?

 

201987일 수요일 아침

 

예인교회 자신을 위해 사는 김홍재목사


       
겟세마네에서의 기도 관리자 2019.08.17
복 받는 자들이여 관리자 2019.08.10
 
 
 

QUICK MENU

교우소식

날마다 주님과 함께

  • 생명의삶
  • 날마다 주님과
  • 매일성경
  • 아침묵상
  • 오늘의 양식
  • 그림묵상

이달의 캠페인

위로